컬럼 첫화면으로





한국 온라인게임의 대모 장인경 사장

IT문화원칼럼. URL: http://ith.kr/column/20131211_sisa.html


한국 온라인게임의 대모 장인경 사장

시사저널 2013.12.11.

- 김중태 (IT문화원 원장)

한국 온라인게임의 역사

문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3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의하면 2012년 온라인게임 시장은 6조 7,839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모바일게임은 2012년에 8,009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매출액 비교로 알 수 있는 것처럼 여전히 온라인게임이 게임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수출 쪽에서 비중은 더 크다. 2012년 게임 수출은 약 3조원에 가까운 26억 3,891만 달러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는데, 이 중에서 온라인게임이 전체 게임 수출액의 91.4%(24억 1,085만 달러)를 차지했다. K팝의 2011년 수출액 2,040억 원과 비교하면 12배나 많은 수출금액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 한국의 온라인게임산업이다. 한 마디로 한류문화수출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효자상품이 한국의 게임산업, 그중에서도 온라인게임이다. 업계에만 10만 명이 종사하고 있어서 고용창출효과도 크다.

한국 온라인게임은 1994년 8월부터 PC통신에서 상용화된 ‘단군의 땅’과 ‘쥬라기 공원’에서 시작한다. 둘 다 같은 날 서비스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두 게임 모두 한국 최초의 온라인게임이라는 기록을 남긴다. 그리고 한국 온라인게임 산업의 역사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온라인게임계의 대모인 장인경 사장을 빼놓을 수 없다. 한국의 온라인게임을 산업으로 정착시킨 사람이 장인경 사장이기 때문이다.

장인경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 71학번으로 진대제 전 정통부 장관과 동창이다. 80년대까지도 전자학과에서 여학생이 안보일 정도였는데, 71년에 전자학과에 들어온 여성이니 돌연변이에 가까운 존재라 할 수 있다. 장인경 사장이 전자학과에 입학한 이유는 아폴로 달착륙을 보고 자신도 달에 가고싶어서 전자과를 택했다고 한다. 이처럼 생각도 실천도 남달랐던 여성인 그녀에게 어느날 도움 요청이 들어온다.

1992년에 PC통신으로 알고 지내던 한 학생이 그녀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컴퓨터게임에 빠진 6명의 친구가 학점 부족으로 제적당하게 되었는데, 도와달라는 내용이다. 당시 카이스트의 학생들은 ‘별무리’란 모임을 만들고 하루 20시간씩 인터넷 머드게임에 빠졌다. 장 사장은 카이스트 동기인 교수를 찾아가 “게임학과가 없어서 그런거지 시대를 앞서가는 아이들”이라고 설득했으나 6명은 결국 제적당한다. 1년 뒤에 다시 몇 명이 게임에 빠져 제적위기에 처하자 장 사장은 가슴이 아프다면서 직장도 그만 두고 학생들을 책임지기로 한다. 이 일이 그녀의 운명을 가르고, 한국 게임산업을 태동시킨다. 나중에 마리텔레콤 개발실장을 맡은 김지호씨, 이성탁씨 등이 이때 책임진 학생이다.

그러나 정작 학생들이 묵을 공간도 부족했다. 카이스트의 최순달 박사가 내준 방과 메디슨의 이민화 사장의 도움으로 얻은 전세 아파트에 학생들을 묵게 할 때만 해도 그녀는 학생들에게 놀 공간과 숙소만 마련해주는 것으로 그칠 생각이었다. 시간이 지나면 학생들이 자기 갈 길을 갈 것으로 그녀는 생각한 것이다.


그런데 게임을 즐기던 이들은 합숙한 지 두 달만에 아예 놀라운 게임을 만들어버린다. 결국 처음 의도와는 달리 이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창업을 하게 되고, 아파트 방에는 직원 6명과 이들의 친구인 천재게이머들로 매일 20~30명이 북새통을 이룬다. 이렇게 해서 나온 것이 국내 최초의 온라인게임인 ‘단군의 땅’이다.

처음 회사이름은 마리텔레콤이 아니나 ‘메디슨 텔레콤’이었다. 그런데 회사 이름이 바뀐 이유는 게임이 한국의 역사를 소재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처음에 학생들은 자신들이 즐겼던 방식대로 서양식 게임을 만들었다. 학생들이 게임 만드는 것을 지켜보던 그녀는 지나가는 말로 한 마디 했다. 당시 단군의 묘가 훼손될 위기를 맞아 걱정하는 뜻에서 단군 이야기를 꺼내면서 학생들에게 “맨날 서양 이야기만 하지 말고, 좋은 게임 개발해 성공하면 우리 역사를 기초로 하는 게임을 만들어 보답하라”고 말했는데, 학생들은 이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 단군을 소재로 한 게임 개발에 들어갔고 ‘단군의 땅’이 만들어진 것이다. 결국 ‘메디슨텔레콤’이라는 회사 이름도 단군 제사를 지내는 마니산의 이름을 따서 마니텔레콤으로 바꿨고, 이후 마니산이 마리산으로 바뀌면서 회사이름도 다시 ‘마리텔레콤’으로 바뀌었다.

한편 국내시장에 한계를 느낀 장인경 사장은 1997년 7월에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시장 진출을 개척하지만 고난의 연속이었다. IMF까지 겹치면서 상황은 최악이 되었으나 스카다캠퍼로부터 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미국에서 선보인 ‘아크메이지’란 게임이 성공한 1999년부터 배고픔이 해결된다. 그러나 여러 가지 이유로 마리텔레콤은 문을 닫고 게임은 서비스 중지된다. 그 여파로 한 동안 세속을 떠나 칩거하던 장인경 사장은 최근에야 다시 업계로 나와서 올바른 게임산업의 방향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이처럼 장인경사장이 국내 온라인게임 업계의 대모인 이유는 단순히 최초의 게임을 개발해서가 아니다. 제자들을 거두어들이고 성장시켰기 대모의 호칭을 얻은 것이다. 게임산업 초기에 정부를 문지방 닿도록 들락거리면서 게임산업 진흥을 위한 각종 정책과 입법, 시스템을 갖추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한 것도 장인경 사장이 한 일이다. 또한 국내 온라인게임의 해외시장 진출 밑거름을 놓아준 것도 마리텔레콤의 장인경 사장이다. 장 사장의 노력 덕에 한국에서 온라인게임이 산업으로서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이고, 해외시장 진출에 성공해 수출의 역군이 된 것이다. 그래서 여전히 한국의 온라인게임은 장인경 사장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물론 현재 온라인게임을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인물들 또한 장인경 사장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한국 최초의 온라인 게임인 ‘단군의 땅’은 김지호씨가 ‘쥬라기 공원’은 송재경씨가 개발했는데, 두 사람 모두 카이스트 출신이다. 당연히 이들은 장인경 사장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송재경은 1994년 12월 김정주 넥슨 회장과 함께 넥슨을 공동창업한 뒤 세계 최초의 머그(MUG:Multi User Graphic Dungeon)게임인 ‘바람의 나라’를 개발했다. 또한 온라인게임의 열풍을 가져온 리니지의 초기 개발에 참여한 개발자로 한국 온라인게임의 대표적 인물 중 한 명이다. 지금은 ‘아키에이지’를 만들어 서비스하고 있다. 이제는 국내 1위 게임사가 된 넥슨의 김정주 회장 역시 카이스트 석사 출신이다.

이처럼 ‘단군의 땅’ 이후 2년 뒤인 1996년 2월부터 천리안을 통해 ‘바람의 나라’가 시범 운영되고, 이후 ‘리니지’를 거쳐 한국의 온라인게임이 새로운 흥행의 역사를 써갈 수 있기까지 장인경이라는 한 여성의 노력이 있었다. 자신의 직장을 던져가면서 게임에 미친 학생들을 살리고자 했던 장인경 사장이 있었기에 한국의 온라인게임이 시작될 수 있었고 한류문화수출의 효자로 성장할 수 있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잡지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