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 첫화면으로





아이팟 신화를 만든 사람들

IT문화원칼럼. URL: http://ith.kr/column/20140218_sisa.html


아이팟 신화를 만든 사람들

시사저널 2014.02.18.

- 김중태 (IT문화원 원장)

애플성장 비화, 비밀지령 스컹크웍스의 뒷이야기

스티브 잡스 복귀 후 흑자로 돌아섰던 애플이지만 실리콘밸리를 강타한 닷컴버블경기의 소멸은 애플에게도 큰 타격이었다. 나스닥을 강타한 닷컴기업의 거품빠짐은 넷스케이프, 라이코스 등 많은 기업을 몰락의 길로 이끌었다. 애플도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2000년 4분기 애플은 약 2억 달러 가까운 손실을 봤고, 매출도 전년보다 57%나 감소했다. 주가도 바닥으로 내려갔다. 2000년에 잡스는 위기에 처한 애플을 구하기 위해 정신이 없었다. 그 와중에도 잡스는 꼭 잡아야 할 새로운 시장으로 음원시장을 잡았다. 특히 냅스터가 보여준 P2P 방식의 음원 공유는 잡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잡스는 결국 음원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고 아이팟의 성공으로 애플은 시가총액 700조 원의 세계 1위 기업으로 성장하게 된다.

늦었다 생각될 때였지만 컴퓨터 회사에서 음향기기 가전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잡스는 발 빠르게 움직였다. 그는 시장조사를 한 후에 아직 시장에 진출할 기회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자 음악시장 진출을 준비했다. 잡스는 맥 디자이너에게 당장 CD롬 버너를 표준으로 장착하라고 말하고 컴퓨터 안에 있는 수 만 곡의 노래 파일을 관리할 수 있는 주크박스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시한다. 새로 개발하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사운드스텝(SoundStep) 덕분에 기간을 단축시킨다.

사운드스텝은 당시 28세에 불과한 개발자인 제프 로빈(Jeff Robbin)이 만든 회사다. 그는 잡스가 애플이 복귀한 달에 애플을 떠난 직원으로, 애플을 떠나 만든 회사가 사운드스텝이다. 그리고 그 회사에서 만들던 프로그램이 사운드잼(SoundJam)이다. 잡스는 사운드스텝을 인수해버린다. 이후 로빈은 동료와 함께 다시 개발에 착수해 넉 달만에 아이튠즈(iTunes)를 만들어버린다. 지금까지 애플의 대명사가 된 소프트웨어인 수 만 곡을 관리할 수 있는 주크박스 소프트웨어가 탄생한 것이다.

잡스는 2001년 1월에 개최한 애플은 2001년 1월에 개최한 맥월드 컨퍼런스 엑스포(Macworld Conference & Expo)에서 아이튠즈(iTunes)를 선보인다. PC업체에서 음향기기업체, 가전업체로 전환을 발표한 것이다. 애플은 아이튠즈를 소개하면서 ‘세상에서 가장 훌륭하고 쉬운 주크박스 소프트웨어’라고 발표하지만, 세상은 PC 회사인 애플의 음악사업 진출을 높게 평가하지 않았다. PC시장에서 점유율도 미미한 매킨토시용 음악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뒤바꿀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당시에는 예상하지 못 했다. 기껏해야 소수가 사용하는 매킨토시 컴퓨터용 음악 프로그램 중 하나였을 뿐이었다. 세상의 반응은 냉담했다. 이미 냅스터가 성장했고, 다이아몬드사(Daimond Multimedia Systems, Inc.)의 리오(Rio) MP3플레이어가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컴퓨터나 만들던 애플이 새로운 시장인 가전시장, 그 중에서도 전문적 기술이 필요한 음악시장에 진출하는 일은 쉽지 않아 보였다. 과거에 애플은 퀵테이크(QuickTake)라는 디지털카메라와 뉴튼(Newton) 등의 PDA를 만들어 PC 이외 시장에 진출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음악시장에서도 애플이 성공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없었다.

그럼에도 잡스는 음원시장을 놓칠 수가 없었고, 두 사람에게 비밀지령을 내린다. 한 명은 스탄 NG(Stan Ng)다. 스탄은 첼로, 바이올린, 기타를 배울 정도로 음악에 심취한 사람이다. 오케스트라, 밴드, 합창단, DJ 등 음악에 관한 경험도 풍부하다. 음악을 너무나 좋아한 사람이 스탄인 것이다. 또 한 명인 토니 파델(Tony Fadell)은 개발자다. 토니는 네덜란드 로얄필립스(Royal Philips Electronics)사 등에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가진 인물이다. 2001년 2월에 이 두 사람에게 비밀지령인 ‘skunk works’가 내려온다. MP3P 시장에 애플이 참여할 여지가 있는지 조사하는 임무였다. 단 3개월의 시간이 주어졌다.

두 사람은 경쟁업체 제품부터 분석했다. 그리고 기존 제품이 실망스럽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몇 곡만 저장할 수 있는 용량에 버튼도 10개가 넘어 음악감상용으로는 불편했다. 두 사람은 완전히 다른 제품을 설계했다. 수 만 곡을 저장하고 사용하기 편한 새로운 기계다. 그렇게 2개월 반을 보낸 그들이 잡스가 참석한 자리에서 보고한 내용은 시장 진출의 성공 가능성이었다. 그리고 1주일 후 잡스는 스탄에게 제품 개발을 맡긴다. 직원에게 회사의 운명을 건 시장조사를 맡기고, 시장 조사를 마친 그들에게 개발까지 맡긴 것이다. 이번에도 요구 기간이 짧았다. 그해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판매가 되어야 했다. 10월 쯤에는 양산 채비를 해야 하므로 불과 몇 달만에 개발을 끝내야 하는 어려운 작업이었다.

한국이었다면 이 과정이 어떻게 처리되었을까? 스마트TV나 자동차, 태양광 등 새로운 사업에 진출할 때 말단 직원에게 시장조사를 맡기고 개발을 맡기는 회장은 없을 것이다. 사장에게 “김사장, 스마트TV 사업 진출 어떤가? 태양광 사업은 어떤가?”라고 말할 것이고, 사장이 “한 번 알아볼까요? 알아보니 좋습니다. 스마트TV 사업을 시작해볼까요?”라고 대답하면 사장이 그룹의 새로운 사업부서를 맡아서 개발을 지휘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이 사장이 스마트TV나 태양광, 음악은 모르는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대기업의 신규사업을 보면 그 분야를 모르는 사장이 지휘를 한다.

반면 잡스는 음악시장 진출을 위해 음악에 미친 직원을 선택했다. 음악을 좋아하는 친구니 음악시장에 대해서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실제로 두 사람은 음악에 대한 사람들의 욕망을 정확하게 파악해냈고, 그 욕망에 맞는 제품인 아이팟을 만들어냈다.

아이팟을 만드는 과정도 독특했다. 스탄과 토니는 애플의 수 많은 직원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무엇을 만들고 있는지는 알려주지 않았다. 다만 회사를 위해서 신제품을 만드는데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하고 직원들은 기꺼이 무슨 일인지 묻지 않고 두 사람의 일을 위해 자신의 능력을 합쳐주었다. 이것이 애플의 문화다. 그렇게 불과 5개월만에 두 사람은 아이팟을 만들고 음원시장의 판도를 바꾼다.

하드웨어 제품인 아이팟(iPod)에 이어, 노래를 구입할 수 있는 아이튠즈뮤직스토어도 만든다. 잡스는 애플이 아이튠즈와 아이팟을 내놓음으로써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겸비했지만,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CD를 번거롭게 파일로 변환시키는 것보다는 바로 아이팟으로 옮기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그래서 쉽게 음악을 구해서 넣을 수 있는 뮤직스토어를 생각했지만, 애플의 힘만으로 가능하지 않은 어려운 일이었다. 다운로드 방식이라면 고개를 흔드는 소니, EMI, 유니버설 등의 음반사를 설득해야 했기 때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2003년 4월에 아이튠즈뮤직스토어가 문을 연다. 아이튠즈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부사장 에디큐(Eddy Cue)의 말에 의하면 ‘첫 육 개 월 동안 백 만 곡 팔면 성공이다’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런데 단 6일 만에 백 만 곡을 판매하는 돌풍을 일으킨다. 그리고 이런 돌풍에 힘입어 2005년 1월에 애플은 1억 대 이상의 아이팟과 2억 5천 만 곡의 노래를 팔았다고 발표한다. 아이튠즈, 아이팟, 아이튠즈스토어를 갖추면서 애플이 컴퓨터 회사에서 벗어나 세계 1위 기업을 목표로 성장하기 시작한 것이다.

잡지칼럼